그린카, 클라우드 전환…’고객 맞춤형’ 모빌리티 플랫폼 청사진 제시
2020-03-26 08:34:38 입력


그린카(대표이사 김상원)가 핵심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카셰어링의 경우, 매번 새로운 차를 타더라도 나를 위한 편안한 차로 인식할 수 있도록 고객의 경험과 전국 자동차 정보가 클라우드에 저장·분석되고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그린카는 광범위한 인프라와 뛰어난 유연성,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를 도입해 방대한 양의 이동 데이터를 안정적이고 빠르게 분석·처리·활용할 수 있게 됐다.

그린카는 클라우드를 통해 수집된 유형별 이동 데이터의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전국 차고지 별 수요 등에 따라 탄력적인 가격 정책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 운영이 가능해져 이동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한편 그린카는 플랫폼을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원화해 기존의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뛰어난 보안을 유지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 데이터 노출의 위험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고객을 위한 플랫폼의 확장성 및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판단이다.

그린카 김상원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하고자 핵심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됐다”며 “운행에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비롯해 고객들이 차를 이용하는 패턴과 방식 등을 분석해 이동의 가치를 최대한 높일 수 있는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서 전환점”이라고 전했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코로나19가 바꾼 출퇴근길…공유 모빌리티 출퇴근 이용 확 늘었다
코로나19의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다양한 공유서비스 시장에 타격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역설적으로 카셰어링을 포함한 공유 모빌리티 업계의 이용률은 증가하...
그린카,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전국 단위 추가 대응책 마련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안정화 될 때까지 전국 지역 자동차 및 차고지 방역 최대화 단행-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대구·경북 지역 포함한 전국 지역 장기 대...
그린카, 현대차와 함께 최다 이용 차고지 내 차량 추가 방역 실시
- 카셰어링 그린카, 현대차와 협업해 17일부터 서울지역 그린존 내 그린카 차량 소독작업 진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안정화 될 때까지 서울 전 지역 추가 방역...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