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 로메오 줄리아 GTA, 인테리어 소재로 알칸타라 채택
2020-03-26 08:32:54 입력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알칸타라는 알파 로메오 줄리아 GTA(Alfa Romeo Giulia GTA)의 인테리어 소재로 알칸타라가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알칸타라는 알파 로메오와 함께 고유의 ‘메이드 인 이탈리아’, 스포티한 매력, 고급스러움, 혁신 및 장인정신의 가치를 공유했다. 알칸타라 소재는 알파 로메오 줄리아 GTA 모델의 대시보드, 도어 패널, 천장, 사이드 필러 및 중앙 시트에 활용되었다. 블랙 컬러의 알칸타라 소재 시트는 조종석을 감싸고 있으며, 이에 대비되는 레드 컬러 스티칭을 덧대어 “메이드 인 이탈리아” 아이콘인 알파 로메오의 레이싱 스타일을 완성했다.


알파 로메오의 GTA(Gran Turismo Alleggerita)는 이탈리아어로 경량 GT를 의미한다. 모델명의 의미와 같이 알파 로메오 줄리아 GTA 모델은 시리즈 고성능 모델인 줄리아 콰드리폴리오(Julia Quadrifoglio) 기반으로 공기역학과 핸들링 그리고 경량화 향상에 집중하여 설계된 모델이다.

이를 위해 경량 소재인 알칸타라 소재가 채택되어 차체의 전반적인 무게를 줄이는 동시에 성능을 향상시켰다. 여기에 알파 로메오 줄리아 GTAm 버전 모델에도, 매트 카본 소재와 결합한 알칸타라 소재가 적용되어 기술적이면서 아름다운 정교함으로 인테리어에 독창성을 더했다.


알파 로메오 줄리아 GTAm 모델은 롤 케이지를 더하고 도어 패널과 뒷좌석을 과감히 제거했으며, 손잡이 대신 경주용차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도어 풀 스트랩을 적용했다. 아울러, 알파 로메오의 시그니처 레드 컬러 위에 GTAm 로고 자수를 헤드레스트, 대시보드 및 천장에 새겨 놓았다.

알파 로메오 GTA 모델은 인테리어를 위해 알칸타라 소재를 적용했으며, 엔진 및 도어, 서스펜션에는 탄소섬유와 알루미늄 등의 경량 소재들과 다양한 복합 소재를 활용하여 차체 무게를 100kg가량 감소시켰다. 그 결과, 차체 무게는 1,520kg으로 줄어들어 540마력의 최고 출력을 갖췄으며, 중량 대비 마력을 2.82kg/hp로 향상시켜 최고의 성능을 자랑한다. 여기에, 런치 컨트롤 시스템을 탑재하여 제로백은 3.6초에 불과하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알파로메오, 소형 SUV 만드나?
이탈리아의 자동차 업체 알파로메오가 새로운 SUV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이유는 다른 제조사와 비슷하다. 스포츠카 중심의 라인업으로는 수익을 내기 힘들...
알파로메오, 스텔비오보다 큰 SUV 만든다?
이탈리아의 자동차 업체 알파로메오가 새로운 SUV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이유는 다른 제조사와 비슷하다. 기존의 세단과 스포츠카 중심의 라인업으로는 먹...
삼지창의 마세라티, 60년 만에 F1 복귀?
지난 8일, 마세라티의 포뮬러 원 복귀설이 언론을 뜨겁게 달궜다. 마세라티가 경주판을 떠난 지 60여 년 만의 소식이라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공식 발표...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