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Car(케이카), 하정우와 홈서비스 신규 광고 공개
2019-05-15 14:04:49 입력


- 지난해 K Car 브랜드 론칭 광고에 이어 배우 하정우와 홈서비스 광고 캠페인 함께 진행
- 3D 라이브 뷰, 온라인 주문, 집 앞 배송, 3일 책임환불 등 홈서비스 특장점 강조

국내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 kcar.com)는 최근 3D 라이브 뷰 서비스로 더욱 차별화된 ‘내차사기 홈서비스’를 알리기 위한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새로운 광고 캠페인은 ‘이제 중고차 사고 팔 땐 집에서’라는 핵심 메시지를 앞세워 3D 라이브 뷰, 온라인 주문, 집 앞 배송, 3일 책임환불 등 내차사기 홈서비스만의 특장점을 직관적으로 전달한다.

이번 광고 영상에서 케이카는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직영 중고차를 사는 방법을 제시한다. 첫번째 캠페인 ‘원거리편’에서는 전시장에서 평소 사고 싶었던 빨간 자동차를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고객이 알고 보니 집에서 온라인으로 직영 중고차를 산 것이라는 반전을 담았다. 배우 하정우는 ‘부산에 있는 차를 서울에서 구입하고 있습니다’라고 상황을 설명하며 집 앞 배송의 장점을 소개한다. 여기에 새롭게 도입된 3D 라이브 뷰의 실감나는 화면을 담아 중고차의 내·외관을 구석구석 살펴볼 수 있다는 특징을 보여준다.


케이카는 ‘중고차, 직영차로 믿고 타자’라는 캠페인 슬로건을 통해 멀리 있는 중고차를 직접 보지 않고도 믿고 살 수 있는 케이카 브랜드의 신뢰를 강조한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에 이어 브랜드명을 대표하는 문자 K(케이)를 반복적인 웃음소리와 자막으로 나타내 광고 콘셉트의 일관성을 추구했다.

신규 캠페인 론칭을 기념해 15일부터 소비자 참여 이벤트도 진행한다. 케이카 공식 페이스북에서는 광고 영상을 공유하고 퀴즈를 맞춘 고객을 추첨해 커피 쿠폰(50명)을 증정한다. 또한, 내차사기 홈서비스 인기 차종을 바탕으로 주요 네이버 커뮤니티 5곳(그랜저 패밀리, 아반떼 클럽 등)을 선정, 후기 이벤트를 실시한다. 구매 후기를 남긴 모든 고객에게 주유권을 선물할 예정이다.

2016년 본격 론칭한 내차사기 홈서비스는 업계 최초로 집 앞 배송과 3일 환불을 내세우며 케이카 대표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케이카 전체 판매량 중 홈서비스 비중은 2016년 9.3%에서 2018년 24.6%까지 상승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배우 하정우는 지난해 신규 브랜드 론칭에 이어 새로운 캠페인까지 케이카 대표 모델로 활약하게 됐다. 하정우와 함께 한 이번 광고 캠페인은 지상파, 종편, 케이블TV는 물론 유튜브 및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인국 케이카 대표이사는 “케이카는 매입부터 진단, 관리, 판매 책임까지 직접 하는 체계를 구축해 중고차 실물을 보지 않고 주문하는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신뢰성을 높였다”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홈서비스의 차별화된 혜택을 경험하길 바라며, 앞으로 보다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고객 중심의 관점에서 홈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K Car(케이카), 드라마 속 자동차 PPL 1위는 ‘검블유’ 임수정의 마세라티 그란투리스모
- 케이카, 페이스북 통해 ‘나도 타고 싶은 드라마 속 그 차’를 주제로 설문조사 진행- ‘검블유’ 임수정의 마세라티, ‘호텔 델루나’ 아이유의 재규어…여주...
K Car(케이카), 여름 장마 후 침수차 안심 보상 서비스 실시
- 8월 한 달간 전국 직영점과 홈서비스로 직영 중고차 구매한 소비자 대상- 구매 후 90일 내 침수차 이력 확인 시 100% 환불 및 100만원 추가 보상국내 최대 직...
K Car(케이카), 휴가철 내 차에 가장 필요한 것은 ‘에어컨 필터교체’
- 케이카, 페이스북 통해 ‘여름 휴가철 자동차 준비’를 주제로 소비자 설문조사 진행- 에어컨 필터 교체(44.3%), 자동차용 공기청정기(13.8%), 자동차용 햇빛 ...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