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영국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중 최초로 탄소중립 공장 실현
2019-10-07 10:29:00 입력


- 영국 크루 본사 공장, 소요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면서 ‘PAS 2060’ 탄소중립 인증 획득
- 전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성이 뛰어난 럭셔리 자동차 제조사로 도약 목표
- 전동화에도 박차 가해 2023년까지 하이브리드, 2025년까지 순수전기차 전 모델에 추가 예정

벤틀리 모터스는 영국 크루에 위치한 본사 및 공장이 탄소중립 인증을 획득했다고 발표하고, 전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성이 뛰어난 럭셔리 자동차 제조사로 도약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탄소중립성 분야의 전문 기관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는 벤틀리 모터스가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PAS 2060 기준에 부합한다는 인증을 부여했다. 현재 벤틀리 본사 공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모든 전기는 100% 공장 내 설치된 솔라 패널 및 친환경 전기로 인정받은 공급원을 통해 공급되고 있다. 기타 공장 운영 상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 역시 상쇄할 수 있는 다른 대안 실행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다.


벤틀리 크루 본사 및 공장에서는 올해 초 영국 최대인 1만 장 규모의 솔라 패널 주차장을 건설해 2.7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공장 지붕에 설치한 2만815장 규모의 기존 솔라 패널을 더해 총 7.7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이는 1,750가구 이상의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의 전력이다. 벤틀리의 크루 본사는 1999년 영국 최초로 ISO 14001 환경 기준을 달성한 이후 20년이라는 시간에 걸쳐 탄소중립 공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생산공장의 탄소중립 실현과 함께 벤틀리는 전동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지난 주 최초의 럭셔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벤테이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 벤틀리는 오는 2023년까지 전 모델의 하이브리드 버전을, 오는 2025년까지는 전 모델의 전기차 버전을 발표할 계획이다.

벤틀리 모터스의 회장 겸 CEO인 애드리안 홀마크(Adrian Hallmark)는 “2019년 창립 100주년을 맞은 벤틀리 모터스는 이제 새로운 100년 준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속가능한 럭셔리 모빌리티을 실현하는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가면서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담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벤틀리 컨티넨탈 GT V8, 영국에서 최고의 차로 잇따라 선정
- 자동차 평론가 제레미 클락슨이 선정한 2019 올해의 차, 유력 매체 독자들이 투표로 선정한 ‘최고의 영국 차’ 상 각각 수상- 벤틀리 컨티넨탈 GT V8, 전세계...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컨티넨탈 GT V8 & GT V8 컨버터블 공개
- 벤틀리모터스, 창립 100주년 맞아 한국 고객 위해 쿠페 및 컨버터블 동시에 선공개- 컨티넨탈 GT V8, 아시아 지역 시장 중 한국에서 최초로 출시 예정- 오는 8...
벤틀리 신형 컨티넨탈 GT, 파이크스 피크 힐 클라임 레이스에서 양산차 최고기록 노린다
- 벤틀리 컨티넨탈 GT, 오는 6월 30일 열리는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 레이스에서 양산차 부문 신기록에 도전- 벤틀리, 2018년 레이스에서 벤테이가...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