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누적 생산량 2만 대 돌파
2019-05-15 15:17:24 입력


영국의 고급 스포츠카 및 슈퍼카 브랜드인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은 영국 워킹에 위치한 맥라렌 프러덕션 센터(McLaren Production Centre, 이하 MPC)에서 2만 번째 생산을 기념하는 공식 행사를 지난 13일(현지시간) 진행했다.

맥라렌 2만 번째 차의 주인공은 맥라렌 600LT 스파이더 모델이다. 600LT 스파이더는 스포츠 시리즈로 맥라렌의 퍼포먼스를 상징하는 LT(롱테일) 역사를 계승한 2인승 컨버터블 슈퍼스포츠카다.

2011년 7월, 첫 상용차 생산 이후 8년 만에 맥라렌은 누적 생산량 2만 대를 돌파했다. 지난 2018년, 맥라렌은 연간 4,800대 이상의 차를 생산했으며 2020년 이후로는 연간 5,000대 생산을 유지할 계획이다. 궁극적으로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미래 전략 플랜인 ‘트랙25(Track25)’가 끝나는 2025년 이전에 연간 6,000대 생산 유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맥라렌 오토모티브는 2,300여 명의 임직원이 함께하고 있으며,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및 MSO(McLaren Special Operations) 수요 증가에 힘입어 2018년 맥라렌 그룹이 12억 파운드(한화 1조8,0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올리는 데 큰 공헌을 했다.

2016년에는 늘어나는 수요를 만족하기 위해 도입한 2교대 생산 시스템 덕에 일일 생산량을 두 배로 늘렸다. 생산 센터에서 생산된 90% 이상의 차는 전 세계 32개국에 수출 중이다.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CEO 마이크 플루이트(Mike Flewitt)는 “누적 생산량 2만 대 돌파는 중요한 이정표이지만 향후 연간 최대 6,000대 규모를 넘지 않는다”라며 “앞으로도 수작업으로 완성되는 맥라렌의 브랜드 희소성과 수요 사이에서 균형을 맞출 계획이다”고 말했다.

맥라렌 생산을 책임지는 MPC 역시 맥라렌의 브랜드 철학을 반영해 건축됐다. 원형으로 구성된 메인 공간은 음양을 상징하는 태극무늬를 본떠 좌우를 분할했다. 유리 파사드를 기준으로 우측은 각종 시설물이 자리한 건축물이, 좌측은 호수가 배치됐다. 이는 맥라렌을 상징하는 경량화 및 에어로 다이나믹 디자인을 뜻한다. 영국의 저명한 건축설계회사인 ‘포스터+파트너스(Foster+Partners)’가 설계했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600에서 800으로…그리고 1000에 도달하다
지난 1월 23일, 미국 튜너 HPE(헤네시 퍼포먼스 엔지니어링, 이하 헤네시)가 맥라렌 600LT의 튜닝 버전 HPE 800을 공개했다. 앞서 HPE 800으로 공개한 차들과 같...
이태리 명품 소재 알칸타라(Alcantara®) 채택한 슈퍼카 최신 모델,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대거 공개
- 고유의 초경량 알칸타라 소재의 차량 내부 인테리어로 관람객 눈길 사로잡아- 디자인 및 기능성 소재로 페라리, 람보르기니 등 슈퍼카의 필수 소재로 각광글로...
오픈 에어링으로 더욱 짜릿한 퍼포먼스의 경험, 맥라렌 600LT 스파이더 공개
- 새로운 600LT 스파이더는 600LT쿠페의 탁월한 역동성과 오픈 에어링의 짜릿함이 결합된 맥라렌 오토모티브의 트랙25 비즈니스 플랜에 따른 세 번째 모델이자, ...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