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XT6도 만든다…경쟁력은?
2018-10-11 14:02:46 입력



캐딜락은 1902년 출범 초기부터 호화로운 대형 세단 또는 쿠페를 빚어왔다. 20세기를 주름 잡은 캐딜락 드빌 등이 대표적인 예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CTSDTS, ATS 등 세단 중심의 라인업을 꾸렸다. 그러나 캐딜락이 변하고 있다. 전 세계적인 SUV 열풍 때문이다. ‘맏형에스컬레이드를 중심으로 XT4XT5 등 동생들을 속속들이 더하고 있고, ATS는 단종 소식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현재 중형 SUV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9백만 건의 매출을 자랑하는데, 그중에서도 미국은 2백만 건으로 규모가 크다. 중국은 월 평균 SUV 판매 비중이 40%를 넘어섰다. 캐딜락은 최근 XT6를 개발하고 있는 상태. 따라서 소형 XT4, 중형 XT4, 준대형 XT6, 대형 에스컬레이드로 이루는 촘촘한 라인업을 구성하고자 한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현재 XT6 시제작차가 위장막을 쓰고 테스트에 임하고 있다. 이르면 내년 1월 북미국제오토쇼에서 베일을 벗을 전망이다. 자세한 정보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차체는 쉐보레 트래버스 플랫폼을 활용하며 V6 3.6L 가솔린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를 짝 지을 전망이다. 또한, 향후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등의 전동화 모델도 투입할 계획이다.

 



세부 디자인은 확인할 수 없지만, 표정은 에스컬레이드보다는 XT4에 가깝다. A필러가 뒤로 많이 눕고 지붕은 꽁무니까지 시원하게 뻗었다. 덕분에 정통 SUV보다 크로스오버 느낌이 물씬하다. 네 발엔 큼직한 알로이 휠을 신기고 루프 랙과 듀얼 머플러를 짝 지었다. 캐딜락 특유의 세로형 테일램프도 주목할 만하다. SUV로 중심 타선을 꾸리려는 캐딜락. 앞으로의 행보가 궁금하다.


글 강준기 기자

사진 캐딜락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캐딜락 XTS, 결국 산소호흡기 떼나?
올해 초, 포드는 “일부 라인업을 정리하고 트럭과 크로스오버에 집중할 생각이며, GM도 비슷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포드는 피에스타와 퓨전...
캐딜락, 나들이철 고객들의 안전한 차량 이용 위한 ‘캐딜락 오너 케어 서비스’ 진행
- 13일부터 29일까지 고객의 안전한 장거리 운행 위한 무상점검 이벤트 실시- 소모성 유액 보충, 구동체계 점검 등 20여개 항목에 대해 무상 점검 서비스 제공, ...
캐딜락, ‘한국형 레몬법’ 본격 실시
- 5월 2일 국토교통부에 레몬법 수용 서면동의서 제출- 새차로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하도록 보장하는 ‘한국형 레몬법’ 본격 실시- 새롭게 진화한 플래그십 세단...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