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한 발 앞 선 자율 주행의 미래를 보여주다
2017-09-13 09:45:27 입력


-플래그십 모델인 더 뉴 아우디 A8과 두 대의 콘셉트카 공개
-자율주행 레벨 4와 레벨 5를 충족하는 지능형 아우디 AI 기술을 갖춘 쇼카 공개

자율주행 세 단계에서의  진보
아우디가 2017 프랑크푸르트 국제모터쇼(IAA)에서 자율주행 전략을 공개한다. 더 뉴 아우디 A8에는 레벨 3의 조건부 자율주행 기능이 기본적으로 적용된다. 새로 선보일 두 대의 콘셉트카는 레벨 4와 레벨 5 자율주행에 대한 아우디의 비전을 보여준다. 이 두 대의 콘셉트카는 스포티함에서 초효율성까지, 미래의 아우디 AI 기술에 대한 통찰을 제공한다. 모터쇼 부스의 여러 아우디 양산 차량들은 IAA에서 4개 링으로 상징되는 아우디 브랜드의 존재감을 공고히 보여준다.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 기본 제공: 더 뉴 아우디 A8
 
더 뉴 아우디 A8 은 국제 표준에 따라 레벨 3 조건부 자율주행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세계 최초의 양산 자동차이다. 중앙 분리대가 설치된 고속도로와 다차선도로에서 시속 60㎞ 이하로 서행하는 경우, 아우디 AI 트래픽 잼 파일럿 (Audi AI traffic jam pilot) 이 운전을 책임진다. 이 시스템은 차선 내에서 정지, 가속, 조향, 제동 등을 처리한다. 센터 콘솔에 위치한 AI 버튼으로 트래픽 잼 파일럿을 활성화하면, 운전자는 장시간 동안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고 운전대에서 손을 뗀 상태로 있을 수 있다. 

각국의 현행 법규에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레벨 2에서와 같이 운전자가 지속적으로 자동차를 모니터링할 필요 없이,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지원되는 다른 일들을 할 수 있다. 운전자는 시스템이 운전 조작을 다시 맡도록 경보를 보낼 경우 즉시 운전을 맡을 수 있을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아우디 AI 트래픽 잼 파일럿은 자동차 제조업체로서는 세계 최초로 아우디가 선보이는 두 가지 기술에 기반한다. 그 중 하나가 ‘중앙 운전자 보조 컨트롤러 (zFAS)’로, 이 장치는 주행 중 데이터를 통합해 주변 환경의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생성하며 동시에 이 자료는 레이더 제어 장치에서 통합된 데이터로 가공된다. 한편, 두 번째 혁신 기술인 ‘레이저 스캐너’는 도로 경계의 구조와 끼어 드는 차량들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제공한다.
 
아우디 AI 트래픽 잼 파일럿을 도입하려면, 각 국가별 법적 제한을 명확히 구분할 필요가 있을 뿐만 아니라 특별한 조정과 시스템 테스트를 해야 한다. 이외에도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인증 절차와 기한을 준수해야 한다. 이러한 이유로, 아우디는 각국의 정책 및 법률에 따라 트래픽 잼 파일럿이 탑재된 더 뉴 아우디 A8 생산을 점진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레벨 4 고도 자율주행: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컨셉트카, 일레인(Elaine)

레벨 4 자율주행에 대한 아우디의 연구는 전장 4.90미터의 SUV 쿠페를 통해 공개된다. 지난 상해모터쇼에서 공개한 아우디의 “e-트론 스포트백 콘셉트”에 기반한 이 새로운 SUV 쿠페는 세 개의 전기 모터에 콘셉트카 고유의 역동적인 선, 첨단 조명 기술, 실용적이면서도 우아한 인테리어와 전자식 콰트로 구동 시스템을 결합하여 최고 출력이 370kW에 달한다
 
이 연구에서 돋보이는 것은 운전자의 부담을 줄여주고 이동 중 차량 내에서 여가 시간을 보다 즐겁고 유용하게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선택을 제공하는 지능형 기술이다. 사용되는 대부분의 시스템들은 인공 지능과 머신 러닝의 전략을 활용하는 '아우디 AI (Audi AI)' 라는 용어로 집약될 수 있다. 이들은 클라우드 및 다른 자동차 (차량사물통신, car-to-X) 들과 완전하게 연결되어 상호 학습하고 사전 대응적인 방식으로 사고하며 탑승자들과 교감할 수 있다. 

이러한 시스템들 덕분에, 운전자는 더 많은 시간과 안정성, 효율성 및 개별화된 주행경험을 얻을 수 있게 된다. 레벨 4의 고도 자율주행을 위해 이 SUV 쿠페는 차세대 중앙 운전자 보조 컨트롤러(zFAS)를 사용한다. 이 컨트롤러는 ‘고속도로 파일럿 (highway pilot)’ 에게 정보를 제공하여 고속도로에서 130㎞ 이하로 주행 시 운전자를 대신해 운전 조작을 하며 자동으로 차선 변경할 수 있도록 해준다.
 
미래를 향한 자율주행: 레벨 5 콘셉트카, 아이콘(Aicon)
 
2017 IAA에서 아우디가 선보일 두 번째 콘셉트카는 미래를 향해 자율적으로 나아가는 레벨 5 단계의 기술을 보여준다. 이는 탑승자들에게 완전한 자유를 제공하며 운전자는 도로의 교통 상황에 집중하지 않아도 된다. 탑승자들은 운전하는 대신 다른 일들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이 컨셉트카는 연결성, 통신 및 조작의 측면에서 여행을 최고로 편안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이 시스템들은 아우디 AI로 인해 지능적이고 미래 지향적이다.
 
아우디가 선보일 이 새로운 콘셉트카는 장거리 주행을 염두에 두고 설계되었다. 4개의 전기 모터로 지원되는 이 자동차는 최상위인 D 세그먼트에 속하며, 주행 가능 거리가 700㎞ ~ 800이다. 이 풀사이즈 모델의 내·외부 디자인은 혁신적이며 화려하다. 이 차량은 전기 구동 자율 주행차가 디자이너들에게 열어줄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들을 고스란히 제공한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환경부, “폭스바겐 복귀 준비해”
환경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제출한 티구안과 A4, Q5 등 9개 차종 8만2,290대에 대한 리콜계획을 오늘 승인한다. 지난 2015년 11월 26일, 폭스바겐 배출가...
아우디폭스바겐 코리아, 환경부로부터 폭스바겐과 아우디 모델에 대한 추가 리콜 승인 얻어
-환경부, 폭스바겐 6개 모델, 아우디 3개 모델 리콜계획서 최종 승인-폭스바겐 티구안 리콜은 순조롭게 예정대로 진행 중-성공적인 리콜 진행 및 고객 신뢰 회복...
아우디 코리아,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 2016’ 전시 ‘레드닷 어워드’ 위너 (Winner) 수상
- 아우디 코리아 주관 ‘아우디 디자인 챌린지 2016 전시’, 세계 3대 디자인상 ‘레드닷 어워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공간 커뮤니케이션 분야 위너(Winn...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