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사회적 대 타협 통해 지난 10년 간의 해고자 복직문제 종결
2018-09-14 12:13:54 입력


- 노∙노∙사∙정 4자 간의 사회적 합의로 지난 2015년 3자 노사합의 이행 사항 최종 마무리 
- 2018년 말 60%, 2019년 상반기 40% 단계적 채용..2019년 말까지 전원 부서배치 완료
- 경사노위, 추가적인 정부지원 방안 마련 및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위원회”에 적극 참여
-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2009년 구조조정과 관련된 일체의 집회나 농성 중단 및 자진 철거
- 현재의 갈등 사회적 대화로 해결, 다 함께 상생하는 길 모색…새로운 도약의 기반 마련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는 지난 13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이하 경사노위) 사무실에서 노∙노∙사∙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해고자 복직 방안을 합의함에 따라 사회적 대 타협을 통해 지난 10년 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 짓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노∙노∙사∙정 4자 대표자(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 홍봉석 노동조합 위원장,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김득중 지부장,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문성현 위원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합의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번 노∙노∙사∙정 간의 사회적 대 타협을 통해 쌍용자동차는 지난 10년간 경영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사회적 갈등을 우호적으로 해결하고 다 함께 상생하는 길을 모색함으로써 지난 2015년 3자 합의 이행 사항을 최종 마무리하고 경영정상화에 주력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합의는 장기화되고 있는 쌍용자동차 문제가 노사관계만의 차원을 넘어 사회 문제화 되고 있다는 인식하에 쌍용자동차가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사노위가 참여한 노∙노∙사∙정이 사회적 합의를 통해 추가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 했다는 데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합의의 주요 내용은 2018년 말까지 복직 대상 해고자들의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들에 대해서는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는 것이다.

또한, 2019년 상반기까지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는 2019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후 부서 배치를 완료해 해고자 복직 문제를 2019년 말까지 최종 마무리 짓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에서도 2009년 구조조정과 관련한 일체의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고 이와 관련된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으며, 회사를 상대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한 민형사상 이의(집회, 시위, 선전활동 등 포함)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특히, 경사노위는 쌍용자동차가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 10년간의 사회적 갈등을 사회적 합의로 해결한 것에 존경을 표하며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방안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본 합의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을 점검하는 노사정 대표가 참석하는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 위원회’에도 참여한다.

이처럼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문제가 노∙노∙사∙정의 사회적 대 타협을 통해 원만히 해결된 만큼 쌍용자동차는 정부의 우호적인 지원 하에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지속 성장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그 동안 쌍용자동차는 복직문제 해결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으나 경영호전 지연 등에 따른 채용 여력 부족으로 인해 복직이 장기화 되었으며, 해고자들에 대한 사회적인 안전망 부족 등 사회 구조적인 문제가 포함된 사안을 개별 회사 차원에서 모두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게 사실이었다.

그간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쌍용자동차는 2013년 무급휴직자(454명) 전원 복직에 이어 지난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2월) 40명 및 2017년(4월) 62명, 2018년(3월) 26명 등 3차례에 걸쳐 신차출시 시기에 맞춰 희망퇴직자와 해고자 등에 대해 단계적 복직을 꾸준하게 시행해 왔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늦은 감이 있지만 노∙노∙사∙정이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지난 10년 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하게 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이처럼 쌍용자동차가 아직 남아있는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국가적인 차원의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쌍용자동차, 상생협력 위한 협동회 경영현황 설명회 개최
-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 위해 지역별 협력사 대표들과 경영실적 및 사업계획 공유- 국·내외 자동차산업 어려움 극복 방안 모색, C300 등 성공적인 신차 론칭 기...
쌍용자동차, 공동 직장어린이집 ‘자람어린이집’ 개원
- 임직원 및 칠괴·송탄산업단지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일·가정 양립 실현 위해 설립- 쌍용자동차 본사 내 부지 무상 제공, 정부보조금 제외한 건설비 및 운영비...
쌍용차, 인기 여성쇼핑몰 모코블링과 티볼리 이벤트 시행
- 여성이 가장 사랑하는 자동차 브랜드와 쇼핑몰의 만남… 연말까지 공동 마케팅 진행- 구매고객 추첨 통해 2019 티볼리 아머 등 푸짐한 경품 증정… 구매혜택 ...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316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