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서 선전
2018-01-15 10:21:11 입력


- 2009년 이후 9년 만에 도전한 다카르 랠리, 참가팀 절반 탈락 속 7구간까지 완주 선전
- 1월 6~20일 페루-볼리비아-아르헨티나 3개국 통과, 사막언덕 등 역대 최대 험로 코스
- 글로벌 모터스포츠 참가 및 마케팅 강화 통해 SUV 명가 브랜드 인지도 및 기술력 제고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9년 만에 도전한 지옥의 레이스 다카르 랠리(Dakar Rally)에서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각 구간별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선전하고 있다.

다카르 랠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오프로드 자동차 경주대회로, 최악의 경기 조건과 경기 일정으로 인해 참가팀 대부분이 부상이나 사고 등으로 중도 기권 또는 탈락해 지옥의 레이스, 죽음의 레이스라 불린다.

지난 6일 페루 리마(Lima)에서 시작된 2018 다카르 랠리는 볼리비아 라파즈(La Paz)를 거쳐 20일 아르헨티나 코르도바(Cordoba)까지 약 9,000를 달리는 대회로, 오토바이, 트럭, 자동차 등 5개 카테고리 총 500여 개 팀이 참가했다.

총 14개 구간 중 절반이 모래언덕 및 사막지역으로 구성돼 역대 가장 험난한 랠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 만큼 대회 중반이 지난 현재 출발팀 중 절반이 탈락한 상태다. 91개팀이 참가한 자동차 카테고리의 경우, 제7구간 레이스까지 완주한 팀은 44개팀에 불과하다.

쌍용자동차팀은 지난해 7월 유로피안 다카르 챌린지 겸 스페인 오프로드 랠리 챔피언십(CERTT) 구간 레이스인 아라곤 레이스에서 우승하며 다카르 랠리 진출권을 획득한 오스카 푸에르테스(Oscar Fuertes) 선수와 공동파일럿 디에고 발레이오(Diego Vallejo) 선수가 티볼리 DKR를 타고 랠리 완주를 향해 선전을 펼치고 있다.

티볼리 DKR은 티볼리 디자인 기반의 후륜구동 랠리카로, V8 6.0L 가솔린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450마력, 최대토크 56㎏·m를 뿜는다. 0→시속100㎞ 가속을 4.4초만에 주파하는 만큼 랠리에서 날렵하고 강력한 성능을 선보이고 있다.

생애 첫 다카르 랠리에 입성한 푸에르테스 선수는 “다카르 랠리가 얼마나 힘든지 수없이 들어왔지만 직접 겪어 보니 진심으로 이해가 된다”며 “모래언덕에 수 차례 빠져 타이어가 손상되고 헤드라이트가 부서지는 등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지만 매 구간 무사히 레이스를 마치고 있는 만큼 마지막까지 성공적으로 완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에르테스 선수는 현재 다카르 랠리 자동차 부문 최고의 루키(신규출전자) TOP2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1994년 코란도 훼미리로 다카르 랠리에 첫 출전해 한국 자동차 브랜드 사상 최초 완주 및 종합 8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으며, 이후 무쏘 등으로 출전해 3년 연속 종합 10위 내 입성 기록을 세우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역대 가장 험난한 코스라고 평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쌍용자동차팀은 뛰어난 차량 성능과 운전 실력으로 선전하고 있다”며 “다카르 랠리 도전처럼 세계 유수의 모터스포츠 경기 참가는 물론 모터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통해 SUV 명가 쌍용자동차의 기술력과 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렉서스, 쌍용차, 벤츠, 스바루, 혼다 등 리콜 실시
국토교통부는 토요타, 메르세데스-벤츠, 혼다, 스바루, 만트럭, 스즈키, 쌍용자동차 등 7개 자동차 총 23개 차종 4만9,360대 및 만트럭 건설기계(덤프트럭) 8개 ...
쌍용자동차, 2019 글로벌 제품 마케팅 협의회(PMC) 개최
- 24~25일 벨기에, 영국 등 주요 해외대리점 관계자 참석한 가운데 평택 본사서 개최- 신형 코란도, 베리 뉴 티볼리 등 신제품 현지 판매 전략 및 중장기 계획 ...
쌍용자동차, 호주 및 뉴질랜드 등 오세아니아 시장 강화
- 지난 12~15일 뉴질랜드 최대 농업박람회(2019 Fieldays) 참가, 전시 및 상담 진행- 지난 1월 렉스턴 스포츠, 4월 렉스턴 스포츠 칸 호평 속 현지 출시 후 본격...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704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