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형 레이 렌더링 공개
2017-12-06 09:03:21 입력


-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 12월 출시 예정…새로운 디자인의 젊고 유니크한 경차 재탄생
-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에 와이드 허니콤 패턴으로 독특함 더해
- "개성 있는 디자인은 물론, 경제성과 상품성으로 고객들 만족시킬 것"
 
기아자동차 레이가 6년만에 확 달라졌다.
 
기아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수)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새로운 레이는 기존의 젊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형에 와이드 허니콤 패턴으로 독특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전면부에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자인을 변경했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바디와 동일한 컬러로 바꿔 산뜻하고 깔끔한 인상을 부여했다.
 
단색의 그릴에는 엠블럼을 중심으로 와이드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해 레이의 유니크함을 드러냈다.
 
기존에 라디에이터 그릴이 있던 자리에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인테이크 그릴을 상단과 하단으로 분리 배치하고, 새로운 헤드램프에 가로 직선이 뚜렷하게 드러난 DRL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또한 프론트 범퍼 양끝단에 위치한 포그램프를 세로로 배치해 전면부에 변화를 주며 시선을 유도했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한편 전면부에 적용한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중앙을 가로지르는 테일게이트 가니쉬에도 적용하고, 포그램프와 동일한 디자인의 리플렉터를 리어범퍼에 배치해 앞모습과 조화롭게 마무리했다.
 
기아차는 상품성을 개선한 새로운 디자인의 레이를 이번 달 중 고객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더욱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에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요소들을 더해 출시할 것"이라며,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기분 좋은 고민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드테스트 기자

RELATED ARTICLE
현대 코나&기아 스토닉, 유로NCAP서 나란히 별 5개
현대자동차 코나와 기아자동차 스토닉이 유럽 신차 평가 프로그램(이후 유로NCAP)이 치른 충돌테스트에서 나란히 별 5개 최고점을 받았다. 어른 탑승자와 어린이...
현대·기아, 한국지엠, 마세라티, 벤츠, 토요타 리콜…총 12개 차종 319,264대)
① 현대·기아차제작사차명(형식)결함장치제작일자대상대수현대자동차아반떼(MD)브레이크 페달 스토퍼‘12.05.02.∼’14.02.28.191,387i30(GD)‘12.05.02.∼’14...
현대 엘란트라, 기아 포르테 브레이크등 결함…50만 대 리콜
현대자동차 엘란트라(국내명 : 아반떼)와 기아자동차 포르테(국내명 : K3)가 브레이크등 결함으로 미국에서 리콜에 들어간다. 대상은 총 50만 대. 2013~2014년형...

COMMENT
이 기사에 댓글 달기
확인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LOGIN
JOIN
MORE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226, 316호   상호:로드테스트   사업자등록번호:214-14-379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 02756
발행·편집인:김기범   청소년보호책임자:김기범   등록인:2013년 7월 31일   전화:(02)533-7477   이메일:ceo@roadtest.kr
Copyright(c) 2013 Roadtest, All rights reserved.